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649)
교차로 사랑나눔봉사단 (21)
무단수거&배포 (7)
교차로 마창진소식 (1488)
교차로 이벤트 (94)
교차로 맛집 (38)
교차로 운세 (1)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2.02.14 13:20


마산 해양신도시사업반대 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은 창원시의 일방적 사업 추진을 규탄했다.

시민대책위는 13일 오전 창원시의회앞에서 시민집회을 가져 "시의회는 해양신도시 마스트 플랜이 나올때까지 실시협약변경동의안 심의를 보류하라"고 촉구했다.

오는 2월 하순에 계최 예정인 창원시의회는 해양신도시건설 실시협약변경안을 재심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시민대책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창원시장은 시민단체 대표와의 간담회에서 매립형태와 토지이용계획에 대해 시민단체와 의논해 결정했다고 밝혔으나 시민단체와의 대화는 뒷전이고 해양신도시협약변경안을 창원시의회에 일방적으로 상정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시민단체에서는 수차례의 기자회견과 성명서 등을 통해 전문가 간담회를 요구하고 있으나, 간담회 개최에는 미온적이며 시의회의 실시협약변경안 통과를 일방적으로 강행하고 있다는 것.

또 이들은 "창원시는 현재 서항준설토투기장 조성공사와 관련해 매립예정지에 노란 부표를 설치해 매립권역을 표시해놓는 등 당장이라도 공사에 들어갈 수 있는 모든 준비를 완료한 상태인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는 창원시가 시민단체와의 협력과 소통을 깨고 일방적 행정을 펼치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시민단체와의 대화를 통해 해양신도시 마스트플랜을 완료한 후 실시협약변경동의안을 재심의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한편 시민대책위는 지난 10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기자회견을 열었다.  또 2월 13일 시민집회에 이어 15일 창원시와 간담회 개최, 16일 마산 YMCA에서 '마산 해양신도시 인공갯벌 조성'검토를 위한 자체 토론회가 열린 예정이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